2018.12.19 수 14:42
> 뉴스 > 기획/특집 > 기획
     
광양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기대하며…
[772호] 2018년 07월 27일 (금) 20:07:44 광양뉴스 webmaster@gynet.co.kr

천리 길도 한 걸음이라는 말... 지난 6.13 지방선거로 다시 시작한 민선 7기를 말하고 싶다.

7월 1일자로 광양은 민선 7기를 시작했다. 선거기간 중 시장 후보들은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상대끼리 비방이 지나쳐 많은 실망을 하게 했지만 결국 시민들의 선택은 하나일 수 밖에 없었다.

많은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고 당선된 시장님에 대해 광양의 미래와 시민의 쾌적한 생활, 복지를 통해 시민 행복지수를 높여줄 것이라는 시민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 보다 높다. 특히, 도농복합도시 광양은 현재와 미래, 농업과 공업이 공존하는 특성이 있기에 누구나 살고 싶은 농촌, 안전하고 쾌적한 녹색마을을 만들어 지금보다 더 살기 좋은 환경이 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비단 고령의 촌로인 ‘나만의 생각’만은 아닐 것이다.

화장실에 갈 때 마음과 올 때 마음이 다르다는 속담이 있다.

표를 얻기 위해 선거운동을 할 때 했던 약속들을 저버리지 말고 하나도 빠짐없이 지켜 주었으면 좋겠다.

선거 때 내세운 공약을 차근차근 이행하면서 시의 균형발전을 꾀하고 시민의 대의기구인 시의회와도 소통하면서 누가 뭐래도‘오직 시민행복’에 초점을 맞추는 그런 시정을 펼쳐주기를 시민들은 바라고 또 지켜볼 것이다.

시민들의 다정한 이웃이 되어 소통하는 시장, 한 사람의 생각일지라도 지역을 발전시키는 좋은 생각이라면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멋진’풀뿌리 민주주의 광양시장이 되어주었으면 좋겠다.

또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질수록 행정, 시의회도 수준이 올라가기 때문에 의회에 입성한 시의원들도 상대후보에게 뒤질세라 내놓았던 여러 가지 공약들이 잘 지켜 질 수 있을지 나 한사람 부터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

 

서정영 어르신 기자

   
 

 

*이 취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광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예슬 의사국 속기 주무관, 농촌
골프장 건설, 순조롭게 진행 중
<기자수첩> 연봉 3895만원,
어린이테마파크…부지매입에만 열 올
이균영 문학비 건립된다…황재우 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