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6 수 13:07
> 뉴스 > 기획/특집 > 특집
     
사진으로 보는 광양지역 세밑 온정
[792호] 2018년 12월 28일 (금) 17:55:37 김영신 기자 yskim@gynet.co.kr

또 한해가 저무는‘세밑’이다. 밀린 숙제라도 하듯 여기저기서 경쟁하듯이‘온정나누기’가 쏟아진다. 기업과 봉사단체가 김장김치를 담가 전달하고,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기탁하는 등 세밑 온정이 광양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다.‘춥지만 따뜻한’계절이다. 하지만 수혜의 풍요 속에 사각지대는 없는지도 잘 살펴봐야 하겠다.<편집자 주>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연옥•신화엽 할머니‘
광양시 상반기 승진인사
기고
광양출신 김영일 권익위 조사관
우리 동네 어떻게 바뀌나(광양읍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