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4 수 13:20
> 뉴스 > 지역이슈
     
지역 청년인구 4만4499명, 꾸준히 증가…‘긍정적’
2018 광양시 청년통계 자문 회의‘분야별 전문가 자문’ 자문단 . 시 부서장 "좀 더 세분화된 통계였으면...아쉬워"
[782호] 2018년 10월 19일 (금) 18:20:10 이정교 기자 shado262@gynet.co.kr

광양시 청년 인구가 4만4499명으로 시 전체 인구 15만5857명 대비 28.6%를 차지하고 있으며, 청년 인구의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호남지방통계청이 분석했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이중 주택 소유자는 4942명, 건축물 소유자는 249명, 토지 소유자는 5151명, 자동차 소유자는 1만2724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인 가구는 4184가구로 전체 1만2496가구 중 33.5%를 차지하고 있고, 고용률은 61%로 기계 관련직이 많았고, 200~250만원 정도의 임금을 받는 청년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청년창업자는 3297명이고 기초수급자는 411명, 장애인은 734명인 것도 확인됐다.

시와 호남지방통계청은 지난 17일 이 같은 통계자료를 토대로 청년통계의 각 분야별 전문가 자문을 통한 신뢰성 향상과 정확성 제고를 위한 자문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호남지방통계청은 국가기관 행정자료, 통계청 조사자료, 지자체 행정자료 등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인구 △혼인·출산 △일자리 △복지 △건강 등 10개 부문 152개 항목으로 광양시 청년 관련 통계를 발표했다.

임형섭 광주·전남연구원 경제산업연구실장은“인근 순천시는 통계자문단이 구성돼 통계자료를 작성하는데 있어 함께 참여했는데 이 부분이 없어 실무자들의 세밀한 추가조사가 요구 된다”며“인구절벽 시기인 만큼 가임여성 여부, 인구유출 원인 등에 초점이 맞춰지면 더욱 활용도가 높은 자료가 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김민수 전남대 통계학과 교수는“통계는 목적이 아닌 정책을 발굴하는 기초 자료일 뿐”이지만“카테고리를 나눈 1차원적 통계가 아닌 교차적 분석이 더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전광섭 호남대 행정학과 교수 역시“청년으로 국한된 통계도 좋지만 입체적으로 봐야 한다”며“다문화 인구 포함 여부, 자가·타가 소유나 전·월세 여부 등 좀 더 세밀해야 시가 활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각 실무부서장의 △구인·구직 전국 통계 비교자료 필요 △청년 창업 업종과 창·폐업 비율 △기업체 내 결혼 비율 △원하는 직종·회사 환경 등 조금 더 세분화 된 자료였으면 좋겠다는 제안들이 잇따랐다.

호남지방통계청 관계자는 “행정자료 위주 통계의 한계가 있어 사회조사 통계와 병행해야 한다”며“구체적인 것은 실무부서의 수요조사를 통해 보완한 뒤 정책에 반영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이번 통계는 아직 완성된 것이 아니고 완성본은 더 세밀한 비교가 가능할 예정”이라며 “행정자료를 입수하는 과정이 원활하지만은 않아 어려운 부분이 있었던 만큼 다음에는 시 5개년 계획 맞춰 사전자료 입수가 가능 하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인근 시에 비해 적은 예산이다 보니 자세한 통계에 대한 한계가 있었고, 앞으로 각 실무부서와 지속적인 업무 협조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귀농에서 찾는‘안빈낙도(安貧樂道)
창간19주년 독자축하메시지
광양 출신, 구회근 부장판사‘영전
2018년 동광양농협 농업인 어울
창립 7주년 맞는 광양주조공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