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수 11:09
> 뉴스 > 광양사람들 > 주목! 이사람
     
“학창시절 꿈꿨던 꿈 이뤄 정말 기뻐”
유미경 한국문인협회 광양지부 사무국장, 소설가 등단
[733호] 2017년 10월 20일 (금) 19:31:01 이성훈 sinawi@hanmail.net
   
 

유미경 한국문인협회 광양지부 사무국장이 제53회‘한국소설’신인상에 당선됐다. 유 사무국장은 단편소설‘그림자 감추기’를 발표했는데 작품은 한국소설 11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1991년‘시와 의식’수필 부문 신인상으로 시인에 등단한 유 사무국장은 93년 수필집‘사랑의 나이테’를 발간했다.

유 사무국장은 시인, 수필가에 이어 이번에 소설가로 등단함으로써 문학에 대한 열정을 더욱더 불태울 수 있게 됐다.

논술·독서토론 방과후 교사로 활동하고 있는 유미경 사무국장은“학창 시절부터 소설가가 되고 싶은 것이 가장 큰 소망이었다”며“각종 문예지 최종심에서 몇 번 떨어졌지만 이번에 그 꿈을 이루게 되어서 정말 기쁘고 앞으로 창작 활동을 생각하니 마음이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 사무국장은“생사를 넘나드는 아버지의 병상 옆에서 당선 소식을 듣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아버지 간호 잘 하라고 선물로 주신 것이라 여겨져 더욱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96년‘문학 세계’시 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유 사무국장은‘동해사회’,‘시사경북’자유기고가를 시작으로 △쇳물 △포스코 사보 △산기연 사보 △포항강재 △포스렉 사보 △people475 △포스코 신문 등 다양한 매체에서 자유기고가로 활동해왔다.

이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황초, 가족 힐링 어울림 한마당
<포토 에세이> ‘母心鄕’,‘白雲
이경모 선생 추모사진제, 그때 그
모범운전자회, 추석명절 영세공원
‘초심과 변심 사이’ - 시의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