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2 목 15:55
> 뉴스 > 교육/문화 > 교육
     
지역 고등학생들‘시베리아 횡단열차’탑승
7월 19일부터 16박 17일 유라시아 대륙 탐방
[716호] 2017년 06월 09일 (금) 17:43:27 광양뉴스 webmaster@gynet.co.kr
   
 

우리지역 고등학생 10명이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전남 독서토론 열차학교’라는 프로그램으로 유라시아 대륙 탐방에 나선다.

전라남도교육청 주관으로 오는 7월 19일부터 16박 17일 간 진행하는‘전남 독서토론 열차학교’는 설국열차를 모티브로 전라남도 고등학교 1학년생 143명이 참여하는 장기 토론캠프이다.

참석한 학생들은 17일간 중국, 러시아, 몽골을 거치며 자기주도적 독서 토론 및 반별 자치활동, 각 나라별 학생 간 교류를 통해 학생외교관 역할을 수행한다.

유라시아 대륙 탐방을 떠나는 학생들은 △광양고(강태식, 공경빈, 박종준, 양해령) △광양여고(안유빈, 주소영) △백운고(조슈아) △제철고(이한) △중마고(임영주) △광영고(심예은) 10명이다.

학생들은 대장정에 앞서 지난 2~3일 해남 전남학생교육원 사전캠프에 참가했다.

이날 사전캠프에는 고려인 강제이주 80주년을 맞아 답사 예정지인 유라시아 대륙과 연관된 대한민국의 가슴 아픈 역사에 대한 사전교육과 토론이 이뤄졌다.

특히, 도올 선생의 다큐영화인‘나의 살던 고향은’을 감상하고 캠프 필독 도서인‘거의 모든 것의 역사(빌 브라이슨 저)’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치면서 척박한 땅에서 뿌리 내려온 한민족의 끈질긴 생명력과 도전정신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캠프에 참여한 한 학생은“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알아갈수록 광양시 대표로 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역사의 현장을 직접 찾아 간다는 것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 남은 시간 친구들과 성실히 준비해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주소영·공경빈 광양시 학생 기자단

광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2018년 6.13 지방선거 앞으
<맛집탐방> 따끈 따끈한 전에
윤동주 탄생 100주년
열대과일의 여왕, 맛있는‘애플망고
성추행 파문‘초토화’된 시청, 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